스리랑카 기독교 박해 증가, 부활절에 기독교인 공격당해
스리랑카 기독교 박해 증가, 부활절에 기독교인 공격당해
  • 정성경 기자
  • 승인 2019.04.22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자수 290명으로 늘어
스리랑카 폭탄테러 피해자들이 이송되고 있는 모습. © AFP=뉴스1
스리랑카 폭탄테러 피해자들이 이송되고 있는 모습. © AFP=뉴스1

지난 부활절, 스리랑카에서 발생한 ‘부활절 연쇄 폭탄테러’로 인해 사망자 수가 290명으로 늘었다. 이날 교회 세 곳과 호텔 세 곳이 거의 동시에 폭파 공격을 당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루완 구나세카라 스리랑카 경찰청 대변인은 22일 "수도 콜롬보 등 8곳에서 일어난 폭발로 인한 사망자 수가 290명으로 집계됐다"면서 "부상자 수는 500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 용의자로 24명의 스리랑카인이 체포됐으며, 경찰은 해외 테러조직과의 연계 가능성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국 VOM(Voice of the Martyrs Korea) 현숙 폴리 대표는 “이번 공격으로 스리랑카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 방식이 바뀌었음을 알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스리랑카에서 개신교 기독교인이 위협과 공격을 당하는 일은 오래 전부터 드물지 않았다”며 “이번 공격은 가톨릭 신자에게까지 공격이 확대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했다.

또한 현숙 폴리 대표는 “스리랑카 내전이 2009년에 끝났지만, 불교도인 신할라(Sinhalese)족과 힌두교도인 타밀(Tamil)족 사이의 긴장 관계는 여전히 남아있다”며 “스리랑카의 소수 기독교인들은 종종 이런 갈등으로 양쪽에서 핍박을 당하는 피해를 본다”고 했다.

“스리랑카 법에 따르면, 기독교인들은 공식적으로 신앙 생활을 할 권리가 있지만 스리랑카 기독교인들은 주로 이웃에게 핍박을 당하고, 경찰은 많은 주민이 화를 낼까 두려워 법 집행을 미루는 상황”이라며 “불교나 힌두교를 믿는 사람들은 주로 자신들 가운데 누가 기독교로 개종하거나 기독교인에게 복음을 전해들을 때, 기독교인에게 폭력을 휘두른다”고 설명했다.

순교자의 소리 스리랑카 사역 협력 단체 ‘스리랑카 전국 복음주의 연합’이 정리한 박해사건. 한국VOM 제공

순교자의 소리(Voice of the Martyrs) 스리랑카 사역 협력 단체 ‘스리랑카 전국 복음주의 연합(National Evangelical Alliance of Sri Lanka)’은 스리랑카에서 발생한 기독교 핍박 사례 26건을 2019년 초부터 상세히 기록했다.

이 기록에는 기독교인에 대한 허위 고소와 협박, 차별과 공격, 폭도의 습격과 예배 장소 폐쇄 명령 등이 담겨 있다. 현숙 폴리 대표는 2016년에 발생한 사건 한 가지를 공개한 바 있는데, 폭도들이 교회를 위협하고 공격하는 장면을 그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 영상 링크: https://youtu.be/-vn2fC4yUic

한 여성이 파괴된 교회에서 주일학교를 진행하고 있다(2018년). 한국VOM 제공

순교자의 소리와 ‘스리랑카 전국 복음주의 연합’은 지난 2월 24일, 스리랑카 갈가무와(Galgamuwa)의 기독교 가정 교회 주일 예배가 200여명으로 구성된 폭도 때문에 중단되었다고 보고했다. 불교 승려 몇 사람이 이끄는 이 폭도들은 완력으로 교회에 쳐들어와 예배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한 승려는 예배를 계속 진행할 경우 회중을 죽이겠다고 위협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은 의자를 부수고 교회 지붕 일부를 망가뜨렸다. 한 여성은 거리로 끌려나가 구타당했다. 경찰이 오자, 목회자가 그 여성을 데리고 경찰서로 갔다. 그러나 목회자가 그 여성과 경찰서에 도착했을 때, 폭도들을 이끈 승려들은 그 목회자가 평화를 파괴했다며 이미 고소장을 작성하고 있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슬프게도, 오히려 공격자들이 이렇게 거꾸로 고소하는 일이 흔히 일어난다”고 지적하며 “경찰은 더 큰 폭력이 일어날까봐 기독교인의 합법적 권리를 옹호하기를 꺼리고, 사건이 일어날 때마다 손상된 교회를 재건하거나 수리하는 것이 최선인지 아니면 이전시키는 것이 최선인지 판단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했다.

한국 VOM은 최근에 손상되거나, 파괴되거나, 위협받고 있는 스리랑카 교회들을 재건축하고, 수리하고, 이전하는 사역을 돕기 위해 후원금을 모금하고 있다. 이 사역을 지원하기 원하는 분은 누구나 한국 VOM 웹사이트에 접속하여 동참할 수 있다.

(https://vomkorea.com/donation/, 국민은행 463501-01-243303, 예금주: (사)순교자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807호 한국교회언론협동조합 가스펠 투데이
  • 대표전화 : 02-742-7447
  • 팩스 : 02-743-74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은주
  • 대표 이메일 : gospeltoday@daum.net
  • 명칭 : 가스펠 투데이
  • 제호 : 가스펠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29
  • 등록일 : 2018-1-11
  • 발행일 : 2018-2-5
  • 발행인 : 이성희
  • 편집인 : 조주희
  • 가스펠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가스펠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speltoday@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