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장 행정명령에 딴지 놓는 서울강남노회
총회장 행정명령에 딴지 놓는 서울강남노회
  • 가스펠투데이 보도팀
  • 승인 2020.06.08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법위 해석, 기소장 미송달과
고소장 노회 미접수 이유 들어
서울교회 임시당회장 파송 거부
-강력한 2차 행정지시 필요
예장통합 제104회 총회장 김태영 목사가 총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김유수 기자
예장통합 제104회 총회장 김태영 목사가 총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김유수 기자

서울강남노회(노회장 오경환 목사)가 또다시 서울교회 다수 장로 측의 임시당회장 요청을 거부했다. 지난 6월 2일 서울강남노회는 공문(제 66-020호)에서 총회재판국 재심청구와 서울중앙지방법원의 판결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의 기각에 따른 총회의 임시당회장 파송 요청에 대하여 “피고인에게 기소장 부본을 송달하지 않았다. 고소장을 노회에 접수하지 않고 총회에 직접 접수했다”는 이유로 임시당회장 파송을 기다려 달라는 답신을 했다. 이는 5월 20일 총회 헌법위원회의 해석에 근거했다는 것이다.

지난 2019년 12월 10일 총회재판국은 박노철 목사에게 정직 6개월과 출교를 판결했으며 2020년 5월 19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은 박노철 목사의 판결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앞서 작년 12월부터 서울교회 다수 장로 측은 당회장 결원 상태에서 당회장 직무를 맡을 임시당회장 파송을 노회에 청원한 바 있다. 이에 총회임원회는 같은 날 5월 20일 당일, 헌법위원회 해석을 인지하고도 다수 장로 측 당회의 청원을 받아들여 서울강남노회에 서울교회 임시당회장 파송을 하라는 긴급 행정지시 공문을 발송했다.

이러한 총회 임원회의 발송 이유에 대해 총회 헌법 전문가들은 “서울강남노회가 박노철 목사 권징재판 건에 대해 고의로 기소처리를 회피하여 불기소 간주로 재항고된 사건이기에 기소장 부본 송달은 적용되지 않는다”며 “노회가 박노철 목사에 대한 1,2차 고소를 1년 이상 계속 고의로 처리하지 않아 총회재판국에 재항고 된 상태였고 이 과정에서 깡패 용역동원과 장로불법임직 등 3차 추가고소 건이 발생해 이에 대한 추가고소장을 노회에 접수시켜도 앞서의 행태에 비추어 이를 처리하지 않을 것이 명백하기 때문에 직접 총회에 접수시킨 것이다. 사회법원은 노회가 의도적으로 방치, 기피하는 경우 곧바로 총회에 접수해도 위법이라 할 수 없다고 판결했다. 그런데도 헌법위원회는 통상 권징고소 건에 적용되는 노회 고소장 접수 원칙만을 해석했다. 이 점은 지난 가처분사건 심리 당시 박노철 목사 측에서 문제를 제기하였으나 법원은 판결의 효력에 영향을 미칠만한 중대한 하자가 아니”라고 배척했다. 사실 재판 과정에서 고소 내용은 서면이나 변론을 통해 박노철 목사 측은 충분히 방어권을 행사했기에 판결에 영향은 없다는 해석이다.

이런 과정을 총체적으로 판단하고 같은 날 행정지시와 헌법해석을 동시에 통보한 것은 임시당회장 파송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판단이다. 헌법위원회 해석을 핑계로 또다시 총회의 지시를 기다린다는 것은 기피내지 시간 끌기, 상습적 범법 행위이다. 따라서 서울강남노회는 교단 헌법에 규정된 노회의 직무를 유기하고 상위 치리회인 총회재판국의 판결을 따르지 않는 불법 노회, 고의적 기피 노회, 박노철 목사 구하기 시간 끌기 시나리오를 쓴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 서울강남노회원 C 목사도 “솔직히 전, 현직 노회 임원회는 총회 재판이나 사회법원 판결만 나오면 6월 2일 공문에서처럼 임시당회장을 파송한다고 약속했다. 그런데 이번에도 고의적으로 임시당회장 파송을 기피한다”며 냉소적 비판을 쏟아놓았다.

총회 임원회는 실추된 총회 권위와 행정지시의 실효성을 위해 임시당회장을 속히 파송하라는 행정지시를 다시 2차로 해야 할 것으로 한국교회와 성도들은 고대한다. 언제까지 서울강남노회는 서울교회 성도들의 피눈물을 짜내려고 하는가. 성도들의 피눈물은 곧 십자가상의 예수 그리스도의 물과 피가 아닌가. 총회 임원회는 더 강력한 긴급 행정명령을 내려 총회의 권위를 바로 세워야 할 것이라고 다수의 총대들은 바란다.

 

가스펠투데이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Array ( [0] => Array ( [0] => band [1] => 네이버밴드 [2] => checked [3] => checked ) [1] => Array ( [0] => talk [1] => 카카오톡 [2] => checked [3] => checked ) [2] => Array ( [0] => facebook [1] => 페이스북 [2] => checked [3] => checked ) [3] => Array ( [0] => story [1] => 카카오스토리 [2] => checked [3] => checked ) [4] => Array ( [0] => twitter [1] => 트위터 [2] => checked [3] => ) [5] => Array ( [0] => google [1] => 구글+ [2] => checked [3] => ) [6] => Array ( [0] => blog [1] => 네이버블로그 [2] => checked [3] => ) [7] => Array ( [0] => pholar [1] => 네이버폴라 [2] => checked [3] => ) [8] => Array ( [0] => pinterest [1] => 핀터레스트 [2] => checked [3] => ) [9] => Array ( [0] => http [1] => URL복사 [2] => checked [3] => )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