핍박받는 세계 기독교인을 위한 새해 기도
핍박받는 세계 기독교인을 위한 새해 기도
  • 김유수 기자
  • 승인 2020.01.02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VOM, 연말연시 맞아
핍박받는 이들을 위한
24시간 기도운동 펼쳐
한국 순교자의 소리가 새해를 맞아 전세계 픽박받는 기독교인들을 위한 24시간 기도운동을 진행했다. 순교자의 소리 제공

전 세계 핍박받는 기독교인을 위한 사역 단체 순교자의 소리(대표 폴리 현숙, 이하 한국 VOM)가 연말연시를 맞아 한국교회 기독교인들에게 세계 핍박받는 기독교인들을 위한 긴급기도로 새해를 맞자고 요청했다.

한국VOM은 새해를 맞아 전 세계 핍박받고 있는 그리스도인들을 이한 24시간 기도운동을 진행했다. 이를 이해 작년 2019년 12월 31일 오후 6시부터 올해 2020년 1월 1일 오후 6시까지 매시 정각에 기독교를 금지하거나 엄격히 제한하는 26개 국가의 기독교인들이 요청한 긴급기도 제목을 페이스북에 게시하고 한국교회 기독교인들에게 그들을 위한 기도를 권면했다.

한국VOM 현숙 폴리 대표는 “핍박받는 기독교인들이 현장에서 요청한 기도 제목을 갖고 그들의 이름을 불러가며 명확하게 기도하고, 그들의 사진도 페이스북에 올리는 기도운동은 우리가 처음 시작했기에 아직까지 어느 단체에서도 이런 기도운동을 펼친 적 없다”며 “이는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을 위한 일반적인 기도 제목이 아니라, 우리가 이미 잘 알고 있는 형제자매들의 실제 이야기와 구체적인 기도 제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핍박받는 이 형제자매들이야말로 우리 한국VOM의 동역자”라고 덧붙였다.

현숙 폴리 대표는 이번 24시간 기도운동을 올해 초가을부터 준비했다. 그는 사연과 기도 제목을 나눠줄 수 있는 핍박받는 기독교들을 찾고, 그들이 요청한 기도 제목과 관련된 사진들을 수집했다. 현지 기독교인을 위험에 빠트릴 수 있는 경우 사진을 모자이크 처리하거나 가명을 사용하는 작업도 잊지 않았다.

이 기도운동은 2019년 12월 31일 오후 6시, 한국VOM 페이스북에 라오스 기독교인을 위한 기도 제목이 올라가면서 시작됐다. 한국VOM은 1월 1일 오후 6시까지 매시 정각에 새로운 기도 제목을 올렸고 모든 기도 제목은 중국어와 러시아어로도 게시됐다.

가스펠투데이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Array ( [0] => Array ( [0] => band [1] => 네이버밴드 [2] => checked [3] => checked ) [1] => Array ( [0] => talk [1] => 카카오톡 [2] => checked [3] => checked ) [2] => Array ( [0] => facebook [1] => 페이스북 [2] => checked [3] => checked ) [3] => Array ( [0] => story [1] => 카카오스토리 [2] => checked [3] => checked ) [4] => Array ( [0] => twitter [1] => 트위터 [2] => checked [3] => ) [5] => Array ( [0] => google [1] => 구글+ [2] => checked [3] => ) [6] => Array ( [0] => blog [1] => 네이버블로그 [2] => checked [3] => ) [7] => Array ( [0] => pholar [1] => 네이버폴라 [2] => checked [3] => ) [8] => Array ( [0] => pinterest [1] => 핀터레스트 [2] => checked [3] => ) [9] => Array ( [0] => http [1] => URL복사 [2] => checked [3] => )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