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깐 멈춤의 치유
잠깐 멈춤의 치유
  • 임윤선 박사
  • 승인 2019.09.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다보면 갑자기 당황스러운 일을 당하거나 화가 날 때 나도 모르게 침착했던 평소와 달리 다혈질적으로 변하면서 평정심을 잃고서 즉흥적 표출을 하게 된다. 그 순간의 나는 어땠는가를 돌이켜봤을 때 흥분을 하며 화를 내고 미움을 표출하고 급기야는 거친 욕설을 내뱉으며 쌈닭이 될 때가 종종 있었던 것 같다. 어느 날 불합리한 상황을 겪어 극심한 혼란과 스트레스를 경험한 학생이 찾아와 그녀를 통해 공감을 한 저는 함께 그 상황으로 이성을 잃을 정도로 대화가 오갔던 적이 있었다. 그리고 학생은 그 일을 교내 신문고에 올려 전교생 모두에게 알리겠다고 할 정도로 무척 흥분되어져 있었다. 내심 옳지 않은 상황은 표면상 드러내는 게 좋겠단 생각도 했지만 일단 함께 기도로 행해보자고 마지막에 서로 권고했고 잠깐 멈춤의 시간 속에서 기도를 하고 연락하기로 했다. 그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서로 이성을 되찾아 평정심을 다시 회복했고 조용히 해결을 해보겠다고 학생이 결론을 내렸던 해프닝이 있었다. 며칠 지나 학생이 다시 연락이 와서 흥분한 자신을 멈추게 해줘서 감사하다는 인사를 받았고 우리는 그때 또한 컨트롤해주신 하나님께 감사의 기도로 마무리했었다.

만약 잠깐 멈춤의 시간 속에서 기도를 하지 않고 행했다면 어땠을까 다시금 생각해보았다. 아마 순간의 분노와 화로 인해 행동함이 상처가 또 다른 상처를 낳는 악순환이 계속 반복되었을 것이다. 그리고 선한 피해자 학생 또한 마음이 편하지 않았을 것이다. 기도를 행함이 몸과 마음에 효과를 준다는 연구보고들도 꽤 있다. 1990년대 미국의 의학 분야 다니엘 베너(Daniel Bener)와 심리학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이를 증명한 바 있는데, 기도의 치유력은 인간을 떠나 포유류, 물고기 심지어는 세포까지 폭넓은 대상으로 수행됐던 149개의 실험들을 통해서 영향을 미침을 알려주었다. 또 10년간 기도의 행함에 대해 연구한 F.C 크라이지 미국박사는 기도가 해로운 영향을 미친다는 증언을 한 이가 0%도 없음에 더욱 놀랐다고 한다. 생애 무수히 많은 기도의 응답을 받은 사람으로 보자면, 영국의 목회자 조지 뮬러(George Mueller)를 들 수 있다. 그의 기도방은 '고아원의 은행'이라고도 불리는데 기도방에서 기도하여 응답받은 횟수는 셀 수 없을 정도라 한다. 아래는 그의 유명한 기도문이다.

 

뮬러의 다섯 가지 기도

첫째, 구원을 이루는 것이 주님의 뜻이라고 확신하고 의심하지 않았다.
"그의 뜻대로 무엇을 구하면 들으심이라." 요일 5:14

둘째, 자신의 이름으로 구원을 호소하지 않았다. 예수님의 이름만 의지했다.
"~독생자의 영광이요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더라"요일 1:14

셋째, 하나님이 내 기도를 들어주실 것이라고 확실하게 믿었다.
"~무엇이든지 기도하고 구하는 것은 받은 줄로 믿으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그대로 되리라" 막11:24

넷째, 죄가 될 수 있는 것은 조금도 생각하지 않았다.
"내가 나의 마음에 죄악을 품었다면 주께서 듣지 아니하시리라" 시66:18

다섯째, 몇 사람을 위해서 50년 이상 인내하면서 믿음으로 기도했고, 응답이 주어질 때까지 계속 기도할 것이다.
"하물며 하나님께서 그 밤낮 부르짖는 택하신 자들의 원한을 풀어 주지 아나하시겠느냐 그들에게 오래 참으시겠느냐"눅18:7

요즘 분노가 조절되지 않고 화를 품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이 보인다. 치밀어 오르는 분노와 화를 제어하지 못하면 안 좋은 결과를 초래할 뿐이다. 결국은 살인까지 하는 큰 죄도 짓게 된다. 인간은 하루를 살아가면서 틈틈이 수많은 실수를 번복하고 잘못을 지어 작은 죄를 많이 지으며 살아간다. 그래도 조금이나마 평온한 하루 , 기쁨의 하루, 감사의 하루를 느끼는 천국을 느끼고 싶은 게 선한 이들의 소망일 것이다. 그때 그 순간 잠깐의 멈춤으로 마음을 다스리는 시간을 가져보면 좋다. 잠깐 멈춤 속에서 기도로 하나님께 지혜를 구하고 내맡기면 위안의 하루, 평화의 하루의 선물을 주심을 믿어보길 바란다.

기도가 주는 효과는 다음과 같다.

1. 불안과 우울감이 감소되거나 해소되는 효과를 지닙니다.
2. 기도는 우리 시야를 넓혀주고 이성적 판단에 도움을 줍니다.
3. 기도는 존재를 느끼게 해줍니다.
4 기도는 심신의 건강에 도움을 줍니다.
 

마음디자이너 임윤선미국 버지니아 워싱턴중앙장로교 시니어센터 시니어미술치료, 패션아트테라피 강사미주 한국일보, 워싱턴코리안뉴스 컬럼니스트NGO 국제문화나눔재단 COPE 자문위원 한국표현예술치료학회 학술이사예술영성목회아카데미 소속 연구위원

마음디자이너 임 윤선

현) 미국 버지니아 시니어 패션미술치료사

미주 한국일보, 워싱턴코리안뉴스 컬럼니스트

NGO 국제문화나눔재단 COPE 자문위원

예술목회연구원 연구위원

 

가스펠투데이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Array ( [0] => Array ( [0] => band [1] => 네이버밴드 [2] => checked [3] => checked ) [1] => Array ( [0] => talk [1] => 카카오톡 [2] => checked [3] => checked ) [2] => Array ( [0] => facebook [1] => 페이스북 [2] => checked [3] => checked ) [3] => Array ( [0] => story [1] => 카카오스토리 [2] => checked [3] => checked ) [4] => Array ( [0] => twitter [1] => 트위터 [2] => checked [3] => ) [5] => Array ( [0] => google [1] => 구글+ [2] => checked [3] => ) [6] => Array ( [0] => blog [1] => 네이버블로그 [2] => checked [3] => ) [7] => Array ( [0] => pholar [1] => 네이버폴라 [2] => checked [3] => ) [8] => Array ( [0] => pinterest [1] => 핀터레스트 [2] => checked [3] => ) [9] => Array ( [0] => http [1] => URL복사 [2] => checked [3] =>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807호 한국교회언론협동조합 가스펠 투데이
  • 대표전화 : 02-742-7447
  • 팩스 : 02-743-74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은주
  • 대표 이메일 : gospeltoday@daum.net
  • 명칭 : 가스펠 투데이
  • 제호 : 가스펠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29
  • 등록일 : 2018-1-11
  • 발행일 : 2018-2-5
  • 발행인 : 이성희
  • 편집인 : 조주희
  • 가스펠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가스펠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speltoday@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