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종교인평화회의, 지금의 위기 평화의 공간 넓히는 계기로 삼아야
한국종교인평화회의, 지금의 위기 평화의 공간 넓히는 계기로 삼아야
  • 이경준 기자
  • 승인 2020.06.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 악화되는
현 남북관계 관한 입장문 발표
2019년 2월 18일 청와대에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종교지도자 간 오찬간담회. 출처 청와대 공식홈페이지

한국종교인평화회의(대표회장 원행, 이하 KCRP)가 17일 악화되어 가는 남북관계를 우려하며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는 원 행 총무원장(대한불교조계종)과 이홍정 총무(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오도철 교정원장(원불교), 손진우 성균관장(유교), 송범두 교령(천도교), 김희중 교회일치와종교간대화위원회 위원장(천주교)이 참여했다. KCRP는 입장문을 통해 “오히려 지금의 위기를 평화와 번영의 공간을 더 넓히는 계기로 삼을 것”을 호소했다.

‘지금은 더 나은 남북의 미래를 위해 노력해야 할 때입니다’라는 제목으로 발표된 입장문은 “6.15공동선언 20주년을 맞은 이때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개성과 금강산에 군부대를 다시 배치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남과 북이 연이어 강경대처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 대해 안타깝기 그지업다”라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KCRP는 “남북 관계의 발전은 국제 관계와 국내 상황을 고려할 필요가 있음을 납득하면서도, 20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 동안 금강산과 개성을 넘어서는 진전을 이루지 못한 것은 우리 모두의 책임”이며 “불확실한 미래는 북한에도 부담이지만 우리에게도 마찬가지 부담이다. 북한의 강경대처 이면에 자리한 답답한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분명하고 확실한 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KCRP는 “강 대 강 대응은 문제 해결에 어떤 도움도 되지 못함을 분명히 밝힌다”며 “오히려 지금이 현실이 금강산, 개성과 같은 평화와 번영의 공간을 더 넓히는 계기를 마련할 절호의 기회다. 초발심으로 돌아가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함께 지혜를 모으고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KCRP는 “위기일수록 만나서 해결해야 한다. 우리는 이 일의 당사자이기 때문이다”라며 “갈 길이 험난해도 남과 북이 함께라면 능히 돌파할 수 있다. 남북이 이번 일을 전화위복 삼아 공동선언과 각종 합의 실천으로 더 큰 하나가 되는 날이 곧 이뤄지기를 간절히 기도한다”고 전했다.

이하 KCRP 입장문 전문

지금은 더 나은 남북의 미래를 위해 노력해야 할 때입니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는 6.15공동선언은 남북이 함께 이루는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담은 합의임을 믿습니다. 6.15공동선언 20주년을 맞은 이때, 안타깝게도 북한은 공동선언과 각종 합의가 시행되지 못한다는 이유로 연이어 강경대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북한은 6월 16일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고, 개성과 금강산에 군부대를 다시 배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금강산과 개성은 어렵게 일군 평화와 번영의 상징이라 안타깝기 그지없습니다.

남북 관계의 발전에는 국제 관계와 국내 상황을 고려할 필요가 있음을 납득하면서도, 20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 동안 금강산과 개성을 넘어서는 진전을 이루지 못했음을 우리 모두의 책임으로 알고 자책합니다. 불확실한 미래는 북한에게도 부담이지만 우리에게도 마찬가지 부담임을 이번 사건은 잘 말해줍니다.

우리는 북한의 강경대처 이면에 자리한 답답한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분명하고 확실한 전환’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연락사무소 폭파, 군부대 재배치와 같은 방법이나 일각에서 주장하는 불필요한 강 대 강 대응은 문제해결에 어떤 도움도 되지 못함을 분명히 밝힙니다.

오히려 지금이 금강산, 개성과 같은 평화와 번영의 공간을 더 넓히는 계기를 마련할 절호의 기회입니다. 코로나19와 같은 전 지구적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남과 북이 힘을 모을 때입니다. 초발심으로 돌아가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함께 지혜를 모으고 행동합시다.

위기일수록 만나서 해결해야 합니다. 우리가 이 일의 당사자이기 때문입니다. 갈 길이 험난해도 남과 북이 함께라면 능히 돌파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남북이 이번 일을 전화위복 삼아 공동선언과 각종 합의를 실천하는데 노력함으로 더 큰 하나가 되는 날이 곧 이뤄지기를 간절히 기도 발원 합니다.

2020년 6월 17일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 불   교  원  행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공동회장 개신교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공동회장 원불교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공동회장 유   교  손진우 (유교 성균관장)
공동회장 천도교  송범두 (천도교 교령)
공동회장 천주교  김희중 (교회일치와종교간대화위원회 위원장)
공동회장 한국민족종교협의회

가스펠투데이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Array ( [0] => Array ( [0] => band [1] => 네이버밴드 [2] => checked [3] => checked ) [1] => Array ( [0] => talk [1] => 카카오톡 [2] => checked [3] => checked ) [2] => Array ( [0] => facebook [1] => 페이스북 [2] => checked [3] => checked ) [3] => Array ( [0] => story [1] => 카카오스토리 [2] => checked [3] => checked ) [4] => Array ( [0] => twitter [1] => 트위터 [2] => checked [3] => ) [5] => Array ( [0] => google [1] => 구글+ [2] => checked [3] => ) [6] => Array ( [0] => blog [1] => 네이버블로그 [2] => checked [3] => ) [7] => Array ( [0] => pholar [1] => 네이버폴라 [2] => checked [3] => ) [8] => Array ( [0] => pinterest [1] => 핀터레스트 [2] => checked [3] => ) [9] => Array ( [0] => http [1] => URL복사 [2] => checked [3] => )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효제동 298-4 삼우빌딩 402호
  • 대표전화 : 02-742-7447
  • 팩스 : 02-743-74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상현
  • 대표 이메일 : gospeltoday@daum.net
  • 명칭 : 가스펠투데이
  • 제호 : 가스펠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29
  • 등록일 : 2018-1-11
  • 발행일 : 2018-2-5
  • 발행인 : 채영남
  • 편집인 : 박진석
  • 편집국장 : 엄무환
  • 가스펠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가스펠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speltoday@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