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빅데이터 뉴스리뷰
주간 빅데이터 뉴스리뷰
  • 가스펠투데이
  • 승인 2018.04.1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부활절
 지난 10년간 언론매체에 나타난 ‘부활절’ 키워드 관련 연관된 단어로는 ‘예수’ 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기독교, 개신교, 프란치스코 교황, NCCK 순으로 나타났다. 관련 인물로는 이명박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오바마, 사람들, 아이들, 사망자, 신도들, 유가족. 국내 관련 주요한 키워드로는 한기총, 연합예배 등이다. 부활절 관련 연관어 분석으로 볼 때 부활절의 의미를 살릴 수 있는 ‘생명, 희생, 기쁨’ 같은 가치 단어보다는 ‘교황, NCCK와 한기총 연합예배’ 같은 형식 단어가 주로 연관되어 사용된 것으로 볼 때 오늘날 한국사회의 부활절에 대한 이해는 표피적이고 신앙적 공감대 역시 형식적인 수준에 머무르고 있어 보인다.

 

(※ 검색툴-한국언론재단 빅카인즈, 검색어-"부활절", 기간-2008.01.01~2018.03.31, 언론사-경향,문화, 서울,한겨레,한국,매경,한경,MBC,SBS,YTN(10개),영역-전체, 분석뉴스건-1000건. 대상건수-2,474건)


2. 고난
  고난주간을 보내며 ‘고난’ 키워드로 지난 10년간 10개 언론매체의 연관어를 검색한 결과 총 1527개 기사 중 ‘가족들’ ‘이산가족’, ‘가족애’, ‘사람들’이 많았다. 특히, 한국근대사를 한 가족의 고난과 분투기로 조명하는 KBS2TV 아침 드라마 ‘TV소설 파도야 파도야’가 언론을 통해 많이 보도되었다. 기타 중국, 대북제제, 대한민국, 경제난, 눈물, 위안부 등이 있다. 교회 관련하여서는 예수, 유다 벤허 등이 보도되었다. 이를 통해 볼 때 한국사회에서 고난과 가장 밀접하게 연관된 키워드는 가족이다.

 

(※ 검색어- 고난, 기간-2018.03.25~2018.03.31, 언론사- 경향외 9곳, 대상건수-1,527건)

 

3. 주간 빅데이터 뉴스리뷰
  3월 마지막 주 10개 언론사 뉴스에서 ‘교회’ 와 ‘목사’라는 키워드로 82개 뉴스가 추출되었고, 이중 직접관련 없는 11개 기사를 제외하고 71개 기사를 대상으로 분석했다. 교회관련 뉴스의 보도의 성향은 긍정 15%, 중립 28%, 부정 51%로 부정적 이미지가 절반이다. 부정적 보도는 MB 구속수사, 명성교회 세습, 신간 ‘권력과 교회’(김진호 저), 총신대 사태, OCN 채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등이 대표적 보도이다. 긍정적인 기사로는 고난과 부활절, 탈북자 지원 선교단체 활동 등이다. ‘교회’ 와 ‘목사’ 키워드의 연관어를 분석한 결과 ‘예수, 요한계시록 3장, 세속권력, 백회장, 대기업회장, 대한민국’ 순 등으로 나타났다. ‘예수’는 고난주간과 부활절을 앞두고 관련기사에서 많이 언급되었다. ‘요한계시록 3장’과 ‘세속권력’은 박득훈 목사의 인터뷰 및 김진호 목사의 신간에서, ‘백회장, 대기업회장, 대한민국, 신도, 관련성’ 등의 단어는 OCN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과 관련되어 있다.

 

(※ 검색어- 교회,목사,not 천주교, 기간-2018.03.25~2018.03.31, 언론사- 경향외 9곳, 대상건수-82건)


 빅데이터 기사분석 : 크로스미디어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807호 한국교회언론협동조합 가스펠 투데이
  • 대표전화 : 02-742-7447
  • 팩스 : 02-743-74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은주
  • 명칭 : 가스펠 투데이
  • 제호 : 가스펠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29
  • 등록일 : 2018-1-11
  • 발행일 : 2018-2-5
  • 발행인 : 이성희
  • 편집인 : 조주희
  • 가스펠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가스펠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