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감옥에 갇혀 있는 장문석 집사를 석방하라
북한 감옥에 갇혀 있는 장문석 집사를 석방하라
  • 정성경 기자
  • 승인 2020.04.22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VOM, 북한 감옥에 2,000일 넘게
갇혀 있는 집사 석방 촉구하는 캠페인
2014년 11월에 납치되어 현재 북한 감옥에서 15년 형을 치르고 있는 장문석 집사. 한국 VOM 제공

 

장문석 집사는 故 한충렬(Han Chung-Ryeol) 목사가 순교하기 전까지 중국 장백에서 북한 주민을 향한 복음사역을 함께 도왔던 사역자로 지금 북한 감옥에서 2,000일째를 보내고 있다. 장 집사와 함께 동역했던 순교자의 소리는 그의 석방을 촉구하는 편지 쓰기 캠페인을 국제적으로 벌이고 있다.

한국 VOM(Voice of the Martyrs Korea)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는 “중국 이름으로 장 웬 셰이(Zhang Wen Shei)라고도 알려진 장 집사는 조선족이다. 그는 2014년 11월에 중국에서 납치되어 북한 감옥에 갇혔다. 우리가 한충렬 목사와 진행해 온 북한 사역에 관한 정보를 얻기 위해 북한 쪽에서 장문석 집사를 납치한 것”이라고 했다. 장 집사가 납치 체포되고 15개월이 지난 뒤, 양육하던 지하교인의 전화를 받고 집을 나간 한 목사는 칼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되었다.

장문석 집사는 북한에서 15년을 선고받고 현재 감옥에 수감 중이다. 장 집사가 투옥되고 2,000여 일이 지난 현재까지, 북한감옥에서 장 집사를 직접 보았거나, 그에 대한 이야기를 한국VOM에 전해준 북한 주민이 여러 명 있다.

현숙 폴리 대표는 “허가를 받지 않고 국경을 넘어 중국으로 가는 것은 불법이다. 하지만 어떤 북한 주민들은 중국에 와서 의약품과 필요한 물건을 사다가 북한 장마당에 내다 팔기도 한다. 또 다른 북한 주민들은 중국 쪽 백두산 인근인 장백에 약초를 캐러 왔다가, 우리 사역자들을 만나 도움을 받습니다. 우리 사역자는 그 약초를 말려 장백 시장에 내다 판다. 그래서 그들이 북한으로 다시 돌아갈 때, 그 돈에 여비를 더 보태서 주기도 한다. 그래서 국경 근처의 중국 도시를 북한 주민들이 자주 가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문석 집사는 그러한 북한 주민들을 집으로 데려와 그들이 북한으로 돌아갈 때까지 며칠 혹은 몇 주 동안 숙식을 제공하고, 따뜻한 옷을 주고, 북한으로 돌아가는데 필요한 물품을 조달해주었다. 그는 그렇게 나그네들을 환대하고, 벌거벗은 이들을 입히고, 병든 이들을 돌보는 일을 자신이 기독교인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의무로 여겼다. 또한 장 집사는 기독교인으로서, 기꺼이 듣고자 하는 북한 주민들에게 예수님을 전하고 양육했다.

그렇게 장 집사의 메시지를 듣고 기독교인이 된 이들이 많았다고 현숙 폴리 대표는 말했다. “어떤 이들은 집사님 집을 계속 찾아와 성경을 배우고 양육 받았다. 장 집사와 한 목사는 사랑하는 주변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법을 그들에게 가르쳤다. 북한 주민을 잘 양육해서 북한 땅으로 돌려보내는 것이 언제나 그 두 분의 목표였다.”

이번 달, 한국 VOM은 세계 여러 나라에 퍼져 있는 순교자의 소리(Voice of the Martyrs) 단체들과 협력해 장문석 집사의 석방을 촉구하는 편지를 유엔(UN) 주재 북한 대사에게 쓰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현재까지 세계 15개 국가에서 1,000통 이상의 편지가 유엔 주재 북한 대사에게 발송되었다.

한국 VOM은 이 캠페인에 동참할 것을 한국 교회 기독교인들에게 요청하는 바이다. 유엔 주재 김 송 북한 대사에게 메일을 발송하거나 아래 주소로 편지를 보내면 된다.

• 메일 주소: dpr.korea@verizon.net

• 주소: Ambassador Kim Song

DPRK Permanent Mission to the United Nations

820 2nd Ave RM 13b

NEW YORK N.Y. 10017

폴리 대표는 편지 내용은 간결하고 직접적인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그는 “북한에 편지를 쓸 때는 짧을수록 좋다. 가장 좋은 방법은 ‘중국 시민 장 웬 셰이(장문석 집사)를 중국으로 돌려보내기를 요청하는 바입니다’라고 한 문장으로 영어나 한국어로 쓰는 것입니다. 그 밖에 다른 말은 장문석 집사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가스펠투데이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Array ( [0] => Array ( [0] => band [1] => 네이버밴드 [2] => checked [3] => checked ) [1] => Array ( [0] => talk [1] => 카카오톡 [2] => checked [3] => checked ) [2] => Array ( [0] => facebook [1] => 페이스북 [2] => checked [3] => checked ) [3] => Array ( [0] => story [1] => 카카오스토리 [2] => checked [3] => checked ) [4] => Array ( [0] => twitter [1] => 트위터 [2] => checked [3] => ) [5] => Array ( [0] => google [1] => 구글+ [2] => checked [3] => ) [6] => Array ( [0] => blog [1] => 네이버블로그 [2] => checked [3] => ) [7] => Array ( [0] => pholar [1] => 네이버폴라 [2] => checked [3] => ) [8] => Array ( [0] => pinterest [1] => 핀터레스트 [2] => checked [3] => ) [9] => Array ( [0] => http [1] => URL복사 [2] => checked [3] =>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효제동 298-4 삼우빌딩 703호
  • 대표전화 : 02-742-7447
  • 팩스 : 02-743-74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성경
  • 대표 이메일 : gospeltoday@daum.net
  • 명칭 : 가스펠투데이
  • 제호 : 가스펠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29
  • 등록일 : 2018-1-11
  • 발행일 : 2018-2-5
  • 발행인 : 주승중
  • >편집인 : 박진석
  • 편집국장 : 엄무환
  • 가스펠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가스펠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speltoday@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