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구도 아닌 미션구도, 섬김구도로 나아갈 것”
“경쟁구도 아닌 미션구도, 섬김구도로 나아갈 것”
  • 최상현 기자
  • 승인 2021.02.23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숭목회 총회 및 대표회장 취임예배 드려
8대 대표회장으로 오정현 목사 취임
침체된 한국교회 회복을 위한 사역에 매진키로

지난 2월 22일, 숭실대목회자협의회(이하 숭목회)는 사랑의교회에서 Zoom으로 총회 및 대표회장 취임식을 개최했다.

1부 예배는 김연태 공동회장(우리성결교회 담임)의 인도로 이승하 전대표회장(해방교회 원로목사)이 ‘그래도 겸손’ 제하의 말씀을 전했다.

2부 총회는 임승안 직전 대표회장(나사렛대학교 전총장)의 사회로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 담임)가 8대 회장으로 추대, 상임대표회장으로 주승중 목사(주안장로교회 담임)가 선임됐다.

오정현 목사는 “부족한 저에게 막중한 책임을 주신 것에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 모교인 숭실대학교는 영성과 전문성을 겸비한 숙련된 대장장이와 한국 교회를 위한 하나님의 사람들을 배출하는 은혜의 플랫폼으로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면서 “숭실대 출신 목회자는 물론 동문들과 함께 선대의 정신을 본받아 시대에 맞는 섬김을 감당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교회 회복에 우선하겠고 대변불관(大變不觀)이 아닌 대변직관(大變直觀)의 자세에 충실하겠다”며 “시대를 앞서가는 숭실이 될 수 있도록 수선대후(守先待後)의 사명으로 경쟁구도가 아닌 미션구도, 섬김구도로 나아가며 전력투구하여 섬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신임 대표회장으로 부르심을 받으신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님과 섬김의 자리에 함께 서신 모든 목사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그동안 숭목회는 평양 숭실 재건과 시대적 사명에 동참했고 앞으로도 한반도의 평화, 비전, 통일 과업을 제시하는 영적 리더 모임이 되기를 바란다”고 축사를 전해왔다.

이 장관은 “평화의 질서를 회복시킬 정책 방안도 나눠주신다면 경청하겠다”면서 “변화의 시기를 거치며 평화와 화해의 시대로 나아가는 변곡점에 있다. 한반도 회복의 원년으로 만드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숭목회는 숭실대학교 출신 목회자 모임으로 1980년 4월에 발족되었으며 한반도 평화통일과 기독교대학들의 신앙정체성의 강화, 한국교회 미래 목회자 양성을 위한 사역을 감당하고 있다.

가스펠투데이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Array ( [0] => Array ( [0] => band [1] => 네이버밴드 [2] => checked [3] => checked ) [1] => Array ( [0] => talk [1] => 카카오톡 [2] => checked [3] => checked ) [2] => Array ( [0] => facebook [1] => 페이스북 [2] => checked [3] => checked ) [3] => Array ( [0] => story [1] => 카카오스토리 [2] => checked [3] => checked ) [4] => Array ( [0] => twitter [1] => 트위터 [2] => checked [3] => ) [5] => Array ( [0] => google [1] => 구글+ [2] => checked [3] => ) [6] => Array ( [0] => blog [1] => 네이버블로그 [2] => checked [3] => ) [7] => Array ( [0] => pholar [1] => 네이버폴라 [2] => checked [3] => ) [8] => Array ( [0] => pinterest [1] => 핀터레스트 [2] => checked [3] => ) [9] => Array ( [0] => http [1] => URL복사 [2] => checked [3] =>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