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통합 목회자 1,094인, "올해 총회에서 명성 수습안 바로 잡아야"
예장통합 목회자 1,094인, "올해 총회에서 명성 수습안 바로 잡아야"
  • 김유수 기자
  • 승인 2020.09.17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만에 예장통합 목회자 1,094인
명성교회 수습안 철회 호소문 서명
"교단의 자정능력 보여주시길 바라"
정기노회장 밖에서는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피켓 시위가 이어졌다.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소속 목회자 1,095명이 동참한 호소문이 17일 발표됐다. 가스펠투데이DB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소속 목회자 1,094명이 17일 오늘의 교회와 현 시국 및 명성교회 수습안 철회에 대한 호소문에 동참했다.

앞서 명성교회 수습안이 통과된 작년 제104회기 예장통합 총회 이후 예장통합 소속 목회자들은 명성교회 세습 문제 해결을 위한 기도회, 서명운동, 성명서 발표 등의 활동을 펼쳐왔다. 이러한 활동에 힘입어 앞서 12개 노회가 지난 회기 총회에서 다뤄진 ‘명성교회 수습안결의철회’ 헌의안을 제출했다.

한편 명성교회 수습안 철회를 목표로 지난 6월 조직된 명성교회 수습안결의철회 예장추진회의(위원장 이근복 목사, 사무총장 임광빈 목사, 이하 위원회)는 이번 총회를 일주일 앞두고 제105회기 총대들에게 명성교회 수습안 철회를 촉구하는 호소문을 작성했다. 이후 많은 목회자들이 명성교회세습반대와 총회 수습안결의철회에 함께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고 위원회는 11일부터 일주일간 1,000명을 목표로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서명운동은 위원회의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됐고 17일 목표치를 넘는 1,094명의 목회자들이 호소문에 함께했다.

호소문은 “명성교회 수습안은‘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청빙을 무효라고 선언’한 총회 재판국의 재심판결에도 위배되는 것”이라며 “거기에 ‘장로회 각 치리회 및 산하기관 등의 회의규칙’을 무시하고 토론도 없이 거수로 수습안을 가결한 것은 우리 교단과 헌법의 권위를 무너뜨리는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 불법인 ‘명성교회 수습안’이 방치되면 교단과 헌법의 권위는 결코 회복될 수 없고, 교회들은 또다시 세상의 조롱거리가 될 것”이라며 “올해 총회에서 반드시 이를 바로 잡아 우리 교단의 자정능력을 자랑스럽게 보여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총대들에게 호소했다.

이하 호소문 전문 및 서명자 명단

 

 

가스펠투데이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Array ( [0] => Array ( [0] => band [1] => 네이버밴드 [2] => checked [3] => checked ) [1] => Array ( [0] => talk [1] => 카카오톡 [2] => checked [3] => checked ) [2] => Array ( [0] => facebook [1] => 페이스북 [2] => checked [3] => checked ) [3] => Array ( [0] => story [1] => 카카오스토리 [2] => checked [3] => checked ) [4] => Array ( [0] => twitter [1] => 트위터 [2] => checked [3] => ) [5] => Array ( [0] => google [1] => 구글+ [2] => checked [3] => ) [6] => Array ( [0] => blog [1] => 네이버블로그 [2] => checked [3] => ) [7] => Array ( [0] => pholar [1] => 네이버폴라 [2] => checked [3] => ) [8] => Array ( [0] => pinterest [1] => 핀터레스트 [2] => checked [3] => ) [9] => Array ( [0] => http [1] => URL복사 [2] => checked [3] => )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