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 UN에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대응조치는 적절해”
NCCK, UN에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대응조치는 적절해”
  • 김유수 기자
  • 승인 2020.09.1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CK와 세계 종교·시민단체
UN 북한인권특별보고관에게
대북전단살포 관련 서신 발송
NCCK가 세계 종교·시민 단체들과 함께 UN에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씨에 대한 적절한 판단을 촉구하는 서신을 발송했다. 출처 자유북한운동연합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 이하 NCCK) 화해•통일위원회(위원장 허원배 목사)가 지난 9일 UN북한인권특별보고관에게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박상학 씨의 대북전단살포에 대한 입장을 발송했다.

지난 7월 접경 지역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일부 탈북민 단체들은 대북전단 살포를 시도했다. 정부는 접경 지역 주민의 안전과 공익을 위해 대북 전단·물품 살포와 관련된 탈북민단체의 법인을 사무검사했고,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 2곳의 법인 설립허가를 취소했다. 이에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미국 워싱턴포스트지에 글을 기고해 문재인 정부가 북한 인권을 위한 행위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결국 UN은 이 사안에서 인권 탄압 사례가 있었는지 조사하기로 했고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UN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지난 7월 30일 통일부와 화상 면담을 진행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교계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앞서 지난 7월 30일 남북 군사분계선 접경 마을에서 남북한을 위해 기도하는 목사들의 모임인 접경지역평화기도회목사모임(회장 김찬수 목사, 이하 목사회)는 대북 풍선날리기를 비판하는 성명을 내며 UN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한국 정부에 남북 평화를 위해 책임있는 행동을 이어갈 것을 촉구했다.

이후 NCCK는 세계교회협의회(WCC), 미국NCC, 독일개신교협의회(EKD), 세계 NGO 협의회(CoNGOS) 등 세계 종교· 시민단체와 함께 토마스 오헤어 킨타나 UN 북한인권특별보고관에게 대북전단은 남북전체의 평화를 위태롭게 하는 행위라는 내용을 담은 서신을 보냈다. NCCK는 서신에서 박상학 씨의 행동방식이 폭력적이고 무책임했다고 비판하며 대북전단 외에도 책임감을 가지고 합리적으로 북한 인권에 대한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방법들이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한국정부의 대북전단살포에 대한 대응조치는 적절했다고 밝히며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객관적이고 편견 없는 판단이 한반도의 평화를 증진시키고 주민들의 인권을 개선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가스펠투데이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Array ( [0] => Array ( [0] => band [1] => 네이버밴드 [2] => checked [3] => checked ) [1] => Array ( [0] => talk [1] => 카카오톡 [2] => checked [3] => checked ) [2] => Array ( [0] => facebook [1] => 페이스북 [2] => checked [3] => checked ) [3] => Array ( [0] => story [1] => 카카오스토리 [2] => checked [3] => checked ) [4] => Array ( [0] => twitter [1] => 트위터 [2] => checked [3] => ) [5] => Array ( [0] => google [1] => 구글+ [2] => checked [3] => ) [6] => Array ( [0] => blog [1] => 네이버블로그 [2] => checked [3] => ) [7] => Array ( [0] => pholar [1] => 네이버폴라 [2] => checked [3] => ) [8] => Array ( [0] => pinterest [1] => 핀터레스트 [2] => checked [3] => ) [9] => Array ( [0] => http [1] => URL복사 [2] => checked [3] =>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