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미의 우화
매미의 우화
  • 엄영수 목사
  • 승인 2020.09.07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에서 깨어나 유충으로 땅속에서 약 7년여 긴 기간 나무뿌리의 진액을 받아먹으며 4번의 탈피를 마치고 마침내 매미로 화려하게 우화를 한다.

매미는 절대로 사람이 농사지은 것을 탐내지 않는다. 아침이슬을 받아먹으며 자기를 위해서 집을 짓지도 않는다.

그리고 나뭇가지에 알을 낳고는 조용히 사라져간다. 욕심 없이 짧은 기간 마음껏 소리 내어 노래하다가 가는 매미의 가장 화려한 순간을 담았다.

가스펠투데이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Array ( [0] => Array ( [0] => band [1] => 네이버밴드 [2] => checked [3] => checked ) [1] => Array ( [0] => talk [1] => 카카오톡 [2] => checked [3] => checked ) [2] => Array ( [0] => facebook [1] => 페이스북 [2] => checked [3] => checked ) [3] => Array ( [0] => story [1] => 카카오스토리 [2] => checked [3] => checked ) [4] => Array ( [0] => twitter [1] => 트위터 [2] => checked [3] => ) [5] => Array ( [0] => google [1] => 구글+ [2] => checked [3] => ) [6] => Array ( [0] => blog [1] => 네이버블로그 [2] => checked [3] => ) [7] => Array ( [0] => pholar [1] => 네이버폴라 [2] => checked [3] => ) [8] => Array ( [0] => pinterest [1] => 핀터레스트 [2] => checked [3] => ) [9] => Array ( [0] => http [1] => URL복사 [2] => checked [3] =>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