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구국기도대성회, “전쟁을 막아주시고, 복음통일을 주옵소서”
한국교회 구국기도대성회, “전쟁을 막아주시고, 복음통일을 주옵소서”
  • 김유수 기자
  • 승인 2020.06.26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영락교회에서 2박 3일간
초교파 목회자들과 선교단체 협력
한국전쟁 70주년 한국교회 구국기도대성회
한국전쟁 70주년 한국교회 구국기도대성회가 25부터 27일까지 2박 3일간 영락교회에서 열렸다. 김유수 기자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25일부터 27일까지 영락교회(김운성 목사)에서 열리는 한국교회 구국기도대성회가 시작했다. ‘제2의 6.25를 막아주시고 복음통일을 주옵소서’라는 기도제목으로 열린 이번 비상 금식기도회는 여러 교회와 단체들이 참여한 초교파 연합 기도회로 준비된 가운데 지자체의 기준에 맞는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리를 준수하며 진행됐다.

철저한 방역기준을 준수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성도들과 기도드리는 영락교회 김운성 담임목사. 김유수 기자
철저한 방역기준을 준수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성도들과 기도드리는 영락교회 김운성 담임목사. 김유수 기자

 

기도회 첫째 날인 25일에 있었던 기도회 개회 예배에선 ANI선교회 대표 이예정 선교사가 기도했고 기도회가 열린 영락교회의 김운성 위임목사가 사무엘상 17장 28-30절을 본문으로 ‘네가 어찌하여’라는 제목의 말씀을 선포했다. 김 목사는 “다윗은 골리앗 앞에서 가슴속에 충동이 다윗이 형님의 꾸지람에도 불구하고 골리앗의 위용에도 불구하고 용기가 일었던 것은 사무엘이 기름 부었을 때부터 함께한 하나님의 영이 다윗 안에 있었기 때문”이라며 “오늘 우리가 코로나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이 자리에 모인 것도 성령이 우리를 세우셨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이번 금식기도회에서 통해 우리는 나라와 교회를 위해 기도하지만 기도회를 통해 무엇보다 우리 자신이 새롭게 될 것”이라며 “우리가 이 자리에 모인 또 하나의 이유는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고 구원해주셨고 앞으로도 그러실 줄 믿기 때문이다. 성도들이 가진 특권 중 최고의 특권은 기도하는 것이다. 3일간 부르짖는 자의 하나님 마음껏 기도하고 부르짖으시기 바란다”고 독려했다. 개회 예배 후엔 진행 순서에 따라 통성기도와 묵상 시간이 진행됐으며 기도회 참여자들은 한국전쟁70주년을 맞아 국가와 민족, 사회와 개인의 평화를 위한 기도를 이어나갔다.

한편 이번 구국 금식 기도회는 영락교회(김운성 목사), 오륜교회(김은호 목사) 등의 대형교회 및 글로벌연합선교훈련원(이사장 임현수 목사), 세계협력선교회(한국대표 신현필 목사) 등의 단체들이 공동으로 주최한 초교파 연합기도회다. 첫날 ‘회개와 하나님 나라’, 둘째 날 ‘교회연합과 복음통일’, 셋째 날 ‘영적부흥과 세계선교’를 주제되는 이번 기도회에선 3일간 다양한 목회자들이 진행하는 집회, 새벽기도회와 더불어 의미 있는 특강과 간증 순서가 진행된다.

구국기도회에서 방역에 힘쓰며 통성으로 기도하고있는 성도들. 김유수 기자
구국기도회에서 방역에 힘쓰며 통성으로 기도하고있는 성도들. 김유수 기자

 

가스펠투데이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Array ( [0] => Array ( [0] => band [1] => 네이버밴드 [2] => checked [3] => checked ) [1] => Array ( [0] => talk [1] => 카카오톡 [2] => checked [3] => checked ) [2] => Array ( [0] => facebook [1] => 페이스북 [2] => checked [3] => checked ) [3] => Array ( [0] => story [1] => 카카오스토리 [2] => checked [3] => checked ) [4] => Array ( [0] => twitter [1] => 트위터 [2] => checked [3] => ) [5] => Array ( [0] => google [1] => 구글+ [2] => checked [3] => ) [6] => Array ( [0] => blog [1] => 네이버블로그 [2] => checked [3] => ) [7] => Array ( [0] => pholar [1] => 네이버폴라 [2] => checked [3] => ) [8] => Array ( [0] => pinterest [1] => 핀터레스트 [2] => checked [3] => ) [9] => Array ( [0] => http [1] => URL복사 [2] => checked [3] =>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