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장총, 하나님 은혜로 한반도 평화 이뤄질 것
한장총, 하나님 은혜로 한반도 평화 이뤄질 것
  • 이경준 기자
  • 승인 2020.06.1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쟁 70주년 맞아 성명 발표
한장총 대표회장 김수읍 목사. 한장총 제공
한장총 대표회장 김수읍 목사. 한장총 제공

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김수읍 목사, 이하 한장총)가 15일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이해 성명을 발표했다. ‘6.25 한국전쟁 70주년, 한반도 자유평화통일을 기원하며’라는 제목으로 발표된 성명은 “아직도 남북이 휴전인 상황과 김정은 정권이 핵무기를 비롯해 각종 무기개발을 지속하는 상황에서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이하게 됐다”며 “이스라엘이 하나님의 은혜로 바벨론 포로시대를 70년 만에 종식하고 참 자유의 기쁨을 얻은 것처럼 이 나라 삼천리금수강산에도 하나님의 은총으로 자유평화통일을 기원하며, 주어진 여건에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최선의 삶을 살아가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한장총은 “한국전쟁이 일어난 배경과, 북의 남침 3일 만에 어떻게 수도 서울이 함락당하게 되었으며, 또 마지막 남은 낙동강 전선을 어떻게 사수하게 되었는지, UN 16개국의 참전 등의 역사적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과 “책임의식을 가지고 맡은 역할과 깨어 기도하는 역할 등을 잘 감당해야 한다”도 덧붙였다.

이하 성명 전문

6.25 한국전쟁 70주년, 한반도 자유평화통일을 기원하며

김일성의 적화야욕 꿈으로 남침하여 일으킨 6.25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어느덧 70주년, 아직도 남북이 휴전인 상황에서 북한 김정은 정권은 핵무기를 비롯한 각종 무기개발에 열을 올리며 최후 발악을 하고 있는 시점에 다시 6월25일을 맞이하게 되었다. 이스라엘이 하나님의 은혜로 바벨론 포로시대를 70년 만에 종식하고 참 자유의 기쁨을 얻은 것처럼, 이 나라 삼천리금수강산에도 하나님의 은총으로 자유평화통일을 기원하며, 주어진 여건에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최선의 삶을 살아가기 위해 다짐하여야 할 것이다.

첫째, 6.25의 역사적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예루살렘에 야드바쉠(Yad Vashem, ‘이름을 기억하라’는 뜻) 홀로코스트 역사발물관이 있다. 2,000여 년간 마사다 대학살, 나치의 600만 학살 등의 매우 아픈 역사를 기념하는 역사박물관에 ‘용서는 하되 결코 잊지는 말자’는 교훈을 남기고 있다. 우리는 6.25의 한국전쟁이 일어난 배경과, 북의 남침 3일 만에 어떻게 수도 서울이 함락 당하게 되었으며, 또 마지막 남은 낙동강 전선을 어떻게 사수하게 되었는지, UN 16개국의 참전 등의 역사적 사실을 절대로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국가의 미래는 자손들에 대한 교육에 달려있다. 자녀들에 대한 역사와 전통에 대한 교육에 아쉬운 점이 많기 때문이다. 고구려, 발해로 부터 대한민국 근대화와 경제발전, 1988 서울 올림픽, 2002 월드컵, 세계의 주목을 받는 한류문화 등 자랑스러운 역사는 물론 수치스런 일제 강점기와 한국전쟁으로 인한 남북 분열의 아픔 등에 대하여 냉철하게 역사적 사실을 기억하고 우리의 자녀들에게 역사 교육을 하여야 할 것이다. 이것이 미래의 바른 길로 나갈 수 있는 길을 찾게 될 것이다.

둘째, 평화를 누리려면 힘이 있어야 한다.

평화는 ‘힘으로 유지되는 것’(PAX ROMANA)과 ‘하나님을 의지하여 얻는 평화’(SHALOM) 두 가지가 있다. 핵과 같은 강력한 가공할 만한 군사적 무기를 보유하면 쉽게 도발할 수 없음으로 유지되는 그런 종류의 평화가 ‘팍스 로마나’이다. 그런데, 군사적인 힘은 언제든지 균형이 깨어질 가능성이 농후하다. 진정한 힘은 하나님을 의지하여 얻어지는 평화로 어떤 상황에서도 믿음으로 평안한 마음과 사회를 이룰 수가 있게 되며 이 평화에는 진정한 긍휼, 사랑이 담겨 있기에 모두 행복함을 나눌 수 있는 강력한 것이다. 현대의 가공할 무기로 전쟁이 벌어지면 이겨도 모두 멸망하는 것이며 세계적인 파국과 비극을 피할 수가 없을 것이다.

한국장로교회는 샬롬의 평화 운동을 벌여 나갈 것이다. 이것은 어떤 이념에 의한 것이 아니고 진정한 인류애의 발로로 예수님의 십자가 사랑에 기초한 것이다.

셋째, 우리는 역사적 책임의식으로 최선을 다하여야 할 것이다.

국제관계에서 ‘영원한 우방도 없고, 영원한 적도 없는 것’이 현실이다. 스스로를 지키는 힘이 없으면 굴욕의 역사를 피할 수가 없다는 것이 우리는 역사에서 값비싼 교훈을 찾을 수가 있다.

우리는 스스로를 지키기 위한 책임의식으로 단결하여야 한다. 다양한 사람, 생각이 어우러져 사회를 이루는 것이지만 기본적이고 큰 틀인 안보, 정체성 등에 대하여서는 하나가 되어야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력한 힘을 갖게 된다. 지도자들은 이런 사회적 통합을 이끌어내야 한다.

그리고 각자의 분야에 훈련과 연구를 통하여 성과를 내어야 한다. 대한민국이 코로나19에 대한 대처를 잘하고 있는 것은 의료진의 전문성과 헌신의 결과물인 것처럼 각 자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여 발전을 이룬 것들이 통합되면 대한민국의 힘이 될 것이다. 우리는 역사적 책임의식으로 다시금 6.25 한국전쟁과 같은 비극을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하여 깨어 기도하고 준비하여 역할을 다하여야 할 것이다.

2020년 6월 25일

(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 김수읍목사

가스펠투데이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Array ( [0] => Array ( [0] => band [1] => 네이버밴드 [2] => checked [3] => checked ) [1] => Array ( [0] => talk [1] => 카카오톡 [2] => checked [3] => checked ) [2] => Array ( [0] => facebook [1] => 페이스북 [2] => checked [3] => checked ) [3] => Array ( [0] => story [1] => 카카오스토리 [2] => checked [3] => checked ) [4] => Array ( [0] => twitter [1] => 트위터 [2] => checked [3] => ) [5] => Array ( [0] => google [1] => 구글+ [2] => checked [3] => ) [6] => Array ( [0] => blog [1] => 네이버블로그 [2] => checked [3] => ) [7] => Array ( [0] => pholar [1] => 네이버폴라 [2] => checked [3] => ) [8] => Array ( [0] => pinterest [1] => 핀터레스트 [2] => checked [3] => ) [9] => Array ( [0] => http [1] => URL복사 [2] => checked [3] => )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효제동 298-4 삼우빌딩 703호
  • 대표전화 : 02-742-7447
  • 팩스 : 02-743-74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성경
  • 대표 이메일 : gospeltoday@daum.net
  • 명칭 : 가스펠투데이
  • 제호 : 가스펠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29
  • 등록일 : 2018-1-11
  • 발행일 : 2018-2-5
  • 발행인 : 주승중
  • >편집인 : 박진석
  • 편집국장 : 엄무환
  • 가스펠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가스펠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speltoday@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