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 5.18 40주년 메시지 발표
예장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 5.18 40주년 메시지 발표
  • 김유수 기자
  • 승인 2020.05.18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망월동 묘역 140여 묘비의 십자가는
5.18을 교회의 역사로 기억하게 해"

예장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백양로교회)가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총회장 메시지를 발표했다. 

'돌들이 소리지르리라, 겨울은 봄을 이길 수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메시지에서 김 총회장은 "이스라엘 백성이 광야생활을 마감할만한 세월이 지났어도 민주화운동 희생자의 유가족은 여전히 아픔 속에 살아가고 있다"며 "광주민주화운동이 민족사에 민주화의 진전으로 기록되고, 아픔이 치유되기를 한 마음으로 기도합니다"고 말했다. 이어서 "권위주의적인 유신체제가 무너지고 민주화의 열망 속에서 ‘서울의 봄’을 맞이하였으나, 꽃샘추위에 떨어진 꽃잎처럼 민주화의 열기는 광주에서 스러졌다"고 애도하며 "광주민주화운동 40년은 그 날의 생체기를 오롯이 간직한 이들이 민주화의 진주알을 민족 앞에 키워낸 아픔의 시간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서 김 총회장은 광주에서 순교한 故 문용동 전도사를 기리며 "망월동 묘역의 140여 묘비에 새겨진 십자가는 5.18 민주화운동을 교회의 역사로 기억하게 한다. “외치는 돌(눅 19:40)”이 된 그리스도인들을 기념하고 믿음의 선배들과 추방을 두려워하지 않고 부상자의 상처를 치료한 선교사들의 희생을 기억하자"고 권면했다. 끝으로 "중국정부가 언론을 통제하고 권위주의 방식으로 통치한 문제를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진실은 공권력으로 누를 수도 없고, 눌러서도 안 된다"며 "다시 돌아온 5월의 봄이 민족의 역사로 승화되도록 노력하고 평화통일의 열매를 맺도록 함께 기도하며 나아가자"고 희망의 목소리를 전했다.

 

이하 메시지 전문

총회장 메시지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으며

“돌들이 소리지르리라.

겨울은 봄을 이길수 없습니다”

2020년은 광주민주화운동 40년을 맞는 해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광야생활을 마감할만한 세월이 지났어도 민주화운동 희생자의 유가족은 여전히 아픔 속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광주민주화운동이 민족사에 민주화의 진전으로 기록되고, 아픔이 치유되기를 한 마음으로 기도합니다.

1980년 5월 18일, 그날의 광주를 우리는 기억합니다. 권위주의적인 유신체제가 무너지고 민주화의 열망 속에서 ‘서울의 봄’을 맞이하였으나, 꽃샘추위에 떨어진 꽃잎처럼 민주화의 열기는 광주에서 스러졌습니다. 선친의 사진을 들고 있던 어린이는 슬픔 속에서 장년으로 성장했고, 교련복을 입은 아들을 잃은 아버지는 희망을 잃고 인생의 기념일을 모두 지워야 했습니다. 광주민주화운동 40년은 그 날의 생체기를 오롯이 간직한 이들이 민주화의 진주알을 민족 앞에 키워낸 아픔의 시간이었습니다.

당시 상무대교회 전도사 故 문용동 전도사님은 5월 27일에 도청을 지키던 시민군과 함께 계엄군의 총에 순직했습니다. 호남신학대 4학년에 재학 중이던 그의 시신은 망월동에 묻혔습니다. 도청 지하실의 무기와 폭탄을 제거하고 꽃봉오리같은 젊음은 스러졌으나, 돌들이 소리치며 의로운 죽음을 증언하고 있습니다. 겨울은 봄을 이길 수 없습니다. 망월동 묘역의 140여 묘비에 새겨진 십자가는 5.18 민주화운동을 교회의 역사로 기억하게 합니다. “외치는 돌(눅 19:40)”이 된 그리스도인들을 기념합시다. 믿음의 선배들과 추방을 두려워하지 않고 부상자의 상처를 치료한 선교사들의 희생을 기억합시다.

코로나19, 발병 초기인 작년 12월 8일, 중국 우한에서 첫 의심 환자가 발생한 뒤 금년 1월 23일 우한 봉쇄령이 내려지기까지 7주 동안 중국정부가 언론을 통제하고 권위주의 방식으로 통치한 문제를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진실은 공권력으로 누를 수도 없고, 눌러서도 안 됩니다. 정부와 관계기관이 적극적으로 노력하여 진실을 국민 앞에 내어놓기를 바랍니다. 40년간 봄을 잃어버린 사람들의 아픔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합니다. 다시 돌아온 5월의 봄이 갈등의 봄이 되지 않고 기억과 실천을 통해 민족의 역사로 승화되도록 노력합시다. 민주주의를 위해서 꽃잎은 떨어졌지만 평화통일로 열매 맺도록 함께 기도하며 나아갑시다.

2020년 5월 18일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장 김태영 목사

가스펠투데이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Array ( [0] => Array ( [0] => band [1] => 네이버밴드 [2] => checked [3] => checked ) [1] => Array ( [0] => talk [1] => 카카오톡 [2] => checked [3] => checked ) [2] => Array ( [0] => facebook [1] => 페이스북 [2] => checked [3] => checked ) [3] => Array ( [0] => story [1] => 카카오스토리 [2] => checked [3] => checked ) [4] => Array ( [0] => twitter [1] => 트위터 [2] => checked [3] => ) [5] => Array ( [0] => google [1] => 구글+ [2] => checked [3] => ) [6] => Array ( [0] => blog [1] => 네이버블로그 [2] => checked [3] => ) [7] => Array ( [0] => pholar [1] => 네이버폴라 [2] => checked [3] => ) [8] => Array ( [0] => pinterest [1] => 핀터레스트 [2] => checked [3] => ) [9] => Array ( [0] => http [1] => URL복사 [2] => checked [3] =>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