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 탄압하는 인권위, 3.1정신으로 강력 대응할 것
사학 탄압하는 인권위, 3.1정신으로 강력 대응할 것
  • 권은주 기자
  • 승인 2019.01.30 2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인권위원회의 한동대, 숭실대 시정 권고에
‘종교자유수호 한국기독교비상대책위’ 구성
숭실대 황준성 총장 “죽으면 죽으리라는 마음으로 싸우겠다”

 

28일 국회 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한동대와 숭실대에 대한 국가인권위의 자의적 결정에 대한 비판’ 포럼이 열렸다.
28일 국회 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한동대와 숭실대에 대한 국가인권위의 자의적 결정에 대한 비판’ 포럼이 열렸다.

지난 7일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는 건학 이념을 부인하는 집회와 시설물 사용을 허가하지 않은 한동대학교와 숭실대학교가 인권을 침해했다며 이를 시정하라는 권고 조치 결정문을 발표했다. 이에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국교회연합, 한국교회총연합,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등의 모든 교단과 연합단체가 참여한 ‘종교자유수호 한국기독교비상대책위’(이하 종한위)가 발족하며 인권위 규탄 성명을 발표해 이목을 끌었다.

종한위는 성명에서 “인권위가 인권의 이름으로 윤리와 도덕을 파괴하고, 공공연하고 노골적으로 한국기독교와 기독교 사학을 탄압하며, 종교의 자유조차 침해하는 것을 결코 간과할 수 없음을 밝히며 이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종한위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학생이 강제 배정되는 고등학교와 달리, 자신의 선택으로 대학을 지원하여 건학 이념과 교육철학을 따르겠다고 서약한 학생이 서약을 파기하는 것조차 보호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는 인권위의 억지 결정을 즉시 철회하라”고 촉구하며 “헌법에서 보장된 종교의 자유와 대학의 자율권을 침해하여 한동대와 숭실대에 시정 권고한 인권위의 잘못된 결정을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또 “국민 대다수의 뜻에 반하는 편향된 인권을 주장하고, 종교 탄압으로 심각한 사회 혼란을 야기하는 초헌법적 인권위는 존재 이유가 없다”며 “대통령과 국회는 인권위를 즉시 해체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3.1독립 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신사참배를 강요하고 기독교 사학을 탄압한 일제에 굴하지 않고 독립운동에 앞장섰던 한국기독교의 정신을 이어받아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기독교 사학을 탄압하는 인권위에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지난 22일 기독교 이념을 바탕으로 세워진 한동대학교가 인권위의 결정이 기독사학의 설립 근간을 흔드는 것이라 반발하며 인권위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었다. GMW연합 제공
지난 22일 기독교 이념을 바탕으로 세워진 한동대학교가 인권위의 결정이 기독사학의 설립 근간을 흔드는 것이라 반발하며 인권위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었다. GMW연합 제공

이날 포럼에 참석한 황준성 숭실대 총장은 “숭실대는 이 땅에서 최초로 신사참배를 거부하며 기독교 민족대학이라는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 폐교한 대학”이라며 “이런 숭실대에 국가가 인권위라는 이름으로 공권력을 남용하고 대학의 고유 권한을 침해하는 현실 앞에 강한 분개를 느끼며 끝까지 숭실대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죽으면 죽으리라는 마음으로 선한 싸움을 싸워나가겠다”고 선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9-02-04 08:05:53
멋있습니다. 숭실대와 한동대가 끝까지 국가인권위원회에 저항하여 기독교 정신을 지키길 기도합니다. 그리고 자유주의 국가에서 기독교를 탄압하는 국가인권위원회는 정말 무엇을 하는 기관인지 의심이 됩니다. 인권을 지켜주는 것이 아닌 자신과 다른 이념을 가진 집단과 개인을 탄압하는 기관이 왜 우리나라에 존재해야하는지 의문이 갑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807호 한국교회언론협동조합 가스펠 투데이
  • 대표전화 : 02-742-7447
  • 팩스 : 02-743-74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은주
  • 대표 이메일 : gospeltoday@daum.net
  • 명칭 : 가스펠 투데이
  • 제호 : 가스펠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29
  • 등록일 : 2018-1-11
  • 발행일 : 2018-2-5
  • 발행인 : 이성희
  • 편집인 : 조주희
  • 가스펠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가스펠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speltoday@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