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은 장애도 춤추게 한다"
"복음은 장애도 춤추게 한다"
  • 권은주 기자
  • 승인 2019.01.31 11:00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수님의 사랑으로 장애아 돌보는 언어치료사 조화영 씨
장애아들, 복음과 사랑으로 변화될 수 있어

 

시은이(가명)는 시각장애와 자폐, 지적장애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질문을 이해하는 것도, 질문에 답하는 것도 힘들다. 누가 단어를 얘기하면 모방하는 단계의 언어 수준을 가지고 있다. 그런 그에게 예수님을 전했다.

“예수님이 죽으시고 부활하셨어. 이분이 너의 주인이야. 예수님 믿지 않은 거 회개하고 예수님을 믿으면 너의 주인이 되어 주셔”

어느 날 신체어를 가르치며 도구 안에 뭐가 있는지 물어 봤다.

시은이는 답했다.

“예수님”

너무 놀라 다시 물었다.

“예수님이 누구시지?”

“주인”

질문도 이해 못하고 답도 못했던 시은이가 정확하게 예수님이 주인이시며 자기 안에 계시다고 고백하는 말을 듣고 복음은 이 땅의 언어가 아닌 하늘의 언어라는 것을 실감했다.

 

강원도에 있는 장애인복지관에서 일하고 있는 조화영 씨는 언어치료사다. 의사소통에 문제가 있는 아이들과 성인들을 돕고 있다. 소아의 경우 다운중후군, 자폐, 뇌성마비를 앓고 있는 아이들이 많다. 처음 대학에서 언어치료학을 선택한 것은 의사소통이 어려운 사람들을 도울 수 있다는 매력 때문이었다. 하지만 교과서에서 배운 아이들이 순수하고 천사 같다는 말은 현장에서 완전히 깨져버렸다.

순수한 아이들도 있었지만 폭력적이고 비위생적인 아이들도 있었다. 어떤 아이는 수시로 때리며 폭력을 썼고, 또 어떤 아이는 얼굴에 침을 계속 뱉어 마스크를 써야하기도 했다. 처음에는 힘들었지만 찬양도 틀어놓고 기도로 준비하니 감당할 수 있는 마음이 생겼다.

조화영 자매는 언어치료사다. 그는 현장에서 예수님의 주인되심과 그분의 사랑을 전한다.
조화영 자매는 언어치료사다. 그는 현장에서 예수님의 주인되심과 그분의 사랑을 전한다.

어느 날 그는 고민했다. “내가 만나는 사람들은 아이들뿐인데 어떻게 복음을 전해야 할까.” 의사소통도 제대로 되지 않는 아이들에게 복음을 전한다는 것이 불가능하게 느껴졌다. 그러다 새벽예배를 통해 복음은 저능아도 믿을 수 있다는 말씀에 힘을 얻었다.

그는 “목사님이 사도행전 17장 ‘예수님이 죽으시고 부활하신 것으로 모든 사람에게 믿을 만한 증거를 주셨다’는 말씀을 하시며 복음은 너무 간다하고 쉽다고 하시는데 아이들도 들을 수 있구나, 전할 수 있는 방법이 있구나 너무 감격했다”며 “복음은 이 땅의 언어가 아니라 하늘의 언어라는 것을 알았다. 하나님의 말씀이고, 성령께서 듣게 하신다는 믿음이 생기니 아이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것에 거침이 없어졌다”고 했다.

공식적인 치료시간에 복음을 전한다는 것이 마음에 걸려 그는 짬이 나는 대로 복음을 전했다. “40분 치료 시간에 세 가지 활동을 하는데 활동을 마치고 도구 정리할 때, 아이 신발 신길 때, 이동을 도와 줄때 간단하게 복음을 전했다”며 “이렇게 전한 복음이 실제 아이들에게 들어가는 것을 보면서 역시 복음 앞에 모든 사람이 평등하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고 그는 말했다.

조화영 씨는 뇌성마비를 앓은 아이에 대한 얘기를 들려줬다.

“학교 입학을 앞둔 아이가 있었다. 뇌성마비로 신체가 자유롭지 못했는데 이 아이를 보면서 될 수 있으면 병을 고쳐 달라고 하나님께 떼를 썼다. 그런데 예배를 드리면서 사명을 위해 하나님이 아이에게 이 몸을 주신거구나, 천국에서는 장애 없이 오히려 더 빛나는 부활체로 살겠구나 알아지니 마음이 풀렸다”며 “이후 아이에게 ‘지우야, 너 있잖아. 천국은 장애가 없는 곳이야. 마음껏 걸을 수도 뛸 수도 있어’라고 말하니 아이가 떨궈져 있던 얼굴을 들며 ‘진짜? 나도 걸을 수 있고, 뛸 수도 있어?’ 몸을 흔들며 너무 기뻐했다”고 그는 말했다.

그는 앞으로의 꿈에 대해 “치료사로서의 꿈보다 하루하루 마지막인 것처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복음을 전하고 주님의 사랑을 전하는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

“학교 현장에서 복음을 전한 아이와 부모님이 병으로 이 땅을 떠나는 것을 보면서 기회를 만들어서라도 복음을 전해야겠다는 마음이 간절해졌다”고 했다.

아이들이 변화되는 요인에 대해 그는 “예수님의 주되심과 그분의 사랑”이라고 답했다.

그는 “문제 행동을 하는 아이들이 있다. 대부분은 가정환경에서 힘든 아이들이었다”며 “한번은 공격적인 행동을 하는 아이에게 지속적으로 사랑한다고 말했다. ‘네가 이렇게 해도 너를 사랑해’라고 했더니 문제 행동이 사라졌다”고 했다.

더불어 “하나님도 나에게 항상 이렇게 하셨지, 언제 혼내셨나 생각이 들었다”며 “그리고 하나님이 얼마나 이 아이를 사랑하고 싶어 하시는지 그 마음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처음 장애아들을 봤을 때 일반 사람과 틀리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아이들을 겪을수록 정말 우리와 동일하다는 것을 많이 느꼈다”며 “하나님이 우리의 지적 능력과 배경이 아닌 중심을 보시듯 아이들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이어 “아이들이 일반적인 방법은 아니지만 자신만의 방법으로 자기의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주님의 사랑을 전하는 치료사가 되고 싶다”고 소망했다.

 

 

 

 

 

 

 

 

가스펠투데이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Array ( [0] => Array ( [0] => band [1] => 네이버밴드 [2] => checked [3] => checked ) [1] => Array ( [0] => talk [1] => 카카오톡 [2] => checked [3] => checked ) [2] => Array ( [0] => facebook [1] => 페이스북 [2] => checked [3] => checked ) [3] => Array ( [0] => story [1] => 카카오스토리 [2] => checked [3] => checked ) [4] => Array ( [0] => twitter [1] => 트위터 [2] => checked [3] => ) [5] => Array ( [0] => google [1] => 구글+ [2] => checked [3] => ) [6] => Array ( [0] => blog [1] => 네이버블로그 [2] => checked [3] => ) [7] => Array ( [0] => pholar [1] => 네이버폴라 [2] => checked [3] => ) [8] => Array ( [0] => pinterest [1] => 핀터레스트 [2] => checked [3] => ) [9] => Array ( [0] => http [1] => URL복사 [2] => checked [3] => )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승희 2019-02-11 12:36:53
아이들이 변화되는 요인은 “예수님의 주되심과 그분의 사랑” 이 말이 너무도 감동이 됩니다. 정말 복음이면 모든 사람이 변할 수 있다는 사실을 눈으로 확인하게 되어 감사합니다 ^^

병아리 2019-01-31 18:37:35
복음은 단순하다.
장애아들의 주인도 살아계신 예수님!

정혜성 2019-01-31 17:34:27
너무도놀랐습니다
하나님께서주신증거가있네요
모든사람에게믿을만한증거
부활!!
할렐루야!!

서울아이 2019-01-31 17:19:02
어찌보면 우리 모두는 다 문제가 있는 장애인인데 복음만으로 살 수 있음에 감격입니다. 부활의 증거를 주심에 감사합니다

다이애나 2019-01-31 16:01:19
이야~모든 사람이 믿을만한 증거.
모든 사람이 예수님의 부활로 믿을 수 있다는 게 정말 대박이네요~저능아까지도 반응할 수 있는 죽으시고 3일만에 부활하신 복음의 능력!진짜 하나님 멋지십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807호 한국교회언론협동조합 가스펠 투데이
  • 대표전화 : 02-742-7447
  • 팩스 : 02-743-74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은주
  • 대표 이메일 : gospeltoday@daum.net
  • 명칭 : 가스펠 투데이
  • 제호 : 가스펠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29
  • 등록일 : 2018-1-11
  • 발행일 : 2018-2-5
  • 발행인 : 이성희
  • 편집인 : 조주희
  • 가스펠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가스펠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speltoday@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