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기독교서회, ‘재정비리, 사유화, 각종 불법 의혹’
대한기독교서회, ‘재정비리, 사유화, 각종 불법 의혹’
  • 가스펠투데이 보도팀
  • 승인 2024.06.13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큐메니칼 대책위, 경찰청에 고발장 제출
“대한기독교서회 조속히 정상화해야”
1906년에 마련한 대한기독교서회 건물. 출처 대한기독교서회.
1906년에 마련한 대한기독교서회 건물. 출처 대한기독교서회.

‘대한기독교서회 공공성 회복을 위한 에큐메니칼 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정진우, 박경양 목사, 이하 대책위)는 6월 11일 오전,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기독교서회는 비리 의혹을 낱낱이 밝히고 한국교회 연합기관으로서 공공성을 회복할 것”을 촉구한 후 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재단법인 대한기독교서회는 1889년, 장로교회와 감리교회 선교사들이 기독교 문서 출판사 설립에 합의하고, 1890년 6월 25일, ‘조선성서서회’라는 이름으로 창립됐다. 이후 한국기독교장로회, 기독교대한성결교회, 기독교대한복음교회, 구세군대한본영, 대한성공회 등 7개 교단이 파송한 이사들이 중심이 되어 운영해 온 대표적인 한국교회의 연합기관이다.

고발인들은 2023년 초, 대한기독교서회의 사유화가 진행되고 적자경영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사장에게 고액의 연봉과 판공비, 고가의 아파트와 자동차를 제공하는 등 기독교 신앙에 반하는 비윤리적인 경영이 계속되는 한편, 경영자들에 의한 재정비리가 저질러지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대한기독교서회 공공성 회복을 위한 에큐메니칼 대책위원회’를 구성, 2023년 4월 이후 대한기독교서회에 제기되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관련 인사들을 면담하고, 자료를 수집하는 등 진상을 확인한 결과 사유화 및 재정비리 의혹이 존재하며, 교회연합기관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부도덕한 경영이 행해지고 있음을 확인했다.

대책위는 “이사회가 의혹에 대한 진실규명은커녕 적반하장 식으로 사유화 추진에 반대한 이사를 해임하고, 같은 이유로 P 전무를 해고,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책위는 법인의 감독청인 문화관광부와 강남구청, 금융감독원 등에 비리의혹을 확인하고 바로잡기 위한 전반적인 감사를 요청하는 민원을 제기했다. 강남구청은 “해당 자료를 수사기관 또는 사법기관에 제출하여 그 사실관계를 우선적으로 판단 받을 것”을 권고했고, 금융감독원은 “서회가 운영자금 명목으로 대출을 받아 부동산을 매입한 것을 입증할 추가적인 증거자료 등이 필요하니 이를 보완해 추가 민원을 제기해 줄 것”을 요청했다.

대책위는 “용도 외 유용을 입증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자금이 오고 간 계좌번호와 금액, 일시 등을 명시해 추가민원을 제기했고 금융감독원은 민원에 대해 ‘민원내용은 은행에 전달되어 내규에 따라 처리되었다’고 회신했다. 하지만 해당 은행은 ‘은행여신거래기본약관’에 따른 대출금 회수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대책위가 공개한 고발장 내용에 따르면,

▲대한기독교서회는 2015년부터 교단 파송 이사 수를 축소하고 S 사장과 가까운 회원대표 이사 확대, 사장 정년을 연장했다. 이어 사장의 3선 연임 후 정년과 연임제한이 없는 상임이사 제도 도입을 시도했다.

▲매년 수억 원의 적자가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사장에게 연봉 1억 2천 3백만 원(판공비 포함 1억 7천 7백만 원)을 지급, 사장 관사로 68평 아파트(광장동), 전용차 제네시스 EQ900(구입가 약 9천 9백만 원) 제공, 판공비 5천 4백만 원에 대한 증빙서류 부재, 개인이 매월 부담해야 하는 ‘생활보장제 부담금’을 대한기독교서회 재정으로 지출, 2014년 이후 28회에 걸쳐 사용처가 없는 3,900만 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출했다.

▲이사회의 결의 없이 한국찬송가공회와 관련해 이사장인 K장로와 O목사에게 각 1천만 원씩 활동비를 지급하고, 이사들 사이의 ‘이사직무정지 가처분’등의 소송에서 소송비 6,690만 원을 이사회 결의 없이 대납, 이사들의 여행비와 수련회비 명목으로 총 1,050만 원을 제공, 회의비 명목으로 3,500만 원을 대여한 후 지금까지 수년째 회수하지 않는 등 총 1억 3,300만 원을 사용했다.

▲ J 명예사장에게 2014년-2019년까지 급여로 연간 약 8천만 원씩 6년간 약 4억 5천 7백만 원, 업무추진비로 14회에 걸쳐 총 3천 5백만 원을 지급하고, 전용차와 유류비, 보험료, 수선비, 자동차세 등 자동차 운용비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2,400만 원에 해당하는 자동차를 700만 원에 양도하는 등 과도한 재정을 지원했다. 2018년 4월 이후 지급된 급여와 업무추진비, 전용차 및 차량운용비, 자동차 헐값 양도는 이사회 결의 없이 사장이 임의로 결정해 제공한 것으로 보인다.

▲압구정동에 사장 사택을 보유하고 있는 상황에서, 2009년 이사회의 의결 없이 광장동 현대리버빌 아파트를 전세보증금 4억 원에 또 하나의 사장 사택으로 임차했다. 그러나 2013년 해당 아파트가 한빛은행에 의해 15억 원에 경매에 부쳐졌고, 2회 낙찰되자, 한빛은행과 매매가격을 10억 5천만 원으로 합의했다. 하지만 대한기독교서회는 매입가격을 합의하고도 직접 아파트를 매입하지 않고, J 명예사장의 아내가 은행의 대출금액과 서회가 증액해 준 전세보증금 2억 5천만 원을 더해 마련한 10억 5천만 원으로 해당 아파트를 매입하게 했다. 그리고 4년 후, 대한기독교서회는 해당 아파트를 시가 보다 2억 5천만 원-2억 7천만 원 더 비싼 가격인 16억 5천만 원에 매입했다. 또한 은행 이자의 보전을 위해 월 250만원씩 14회에 걸쳐 3,500만원을 판공비 형식으로 명예사장에게 지급했다.

▲대한기독교서회는 재단법인이 중소기업은행으로부터 운전자금대출을 받은 후 대출금을 부동산 매매대금으로 사용했다. 지난 2022년 4월 29일, 서회는 중소기업은행 삼성동지점 ‘기업운전자금대출’ 담당자에게 대출을 신청하면서 “임역원회가 찬송가 보급을 위한 출판권확보와 찬송성경 합부 제작비용의 원활한 확보를 위하여 기업은행 삼성동 지점에 신규대출 20억 원 승낙을 요청 안건을 승인하였다”는 허위의 내용이 기재된 이사회 의사록을 제출하는 수법으로 마치 대출금을 운전자금으로 사용할 것처럼 기망했다. 이후 운전자금 30억 원을 대출받은 후 21억 원을 세종특별자치시 반곡동 소재 특정업무시설용지 매매대금으로 용도 외 사용했다. 이는 대출금을 용도 외 유용한 것으로 대출금을 회수해야 하는 물론 사기죄에 해당한다.

대책위는 “대한기독교서회의 사유화와 재정비리 의혹을 명백히 밝히고, 그에 부응한 책임을 묻는 한편, 대한기독교서회를 한국교회의 대표적인 연합기관으로 되돌려 놓기 위해 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 한다”고 밝혔다.

가스펠투데이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Array ( [0] => Array ( [0] => band [1] => 네이버밴드 [2] => checked [3] => checked ) [1] => Array ( [0] => talk [1] => 카카오톡 [2] => checked [3] => checked ) [2] => Array ( [0] => facebook [1] => 페이스북 [2] => checked [3] => checked ) [3] => Array ( [0] => story [1] => 카카오스토리 [2] => checked [3] => checked ) [4] => Array ( [0] => twitter [1] => 트위터 [2] => checked [3] => ) [5] => Array ( [0] => google [1] => 구글+ [2] => checked [3] => ) [6] => Array ( [0] => blog [1] => 네이버블로그 [2] => checked [3] => ) [7] => Array ( [0] => pholar [1] => 네이버폴라 [2] => checked [3] => ) [8] => Array ( [0] => pinterest [1] => 핀터레스트 [2] => checked [3] => ) [9] => Array ( [0] => http [1] => URL복사 [2] => checked [3] =>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효제동 298-4 삼우빌딩 503호
  • 대표전화 : 02-742-7447
  • 팩스 : 02-743-74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상현
  • 대표 이메일 : gospeltoday@daum.net
  • 명칭 : 가스펠투데이
  • 제호 : 가스펠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29
  • 등록일 : 2018-1-11
  • 발행일 : 2018-2-5
  • 발행인 : 채영남
  • 편집인 : 박진석
  • 편집국장 : 류명
  • 가스펠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가스펠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speltoday@daum.net
ND소프트